애플, 40㎜ 다이나믹 레인지 탑재 무선헤드폰 '에어팟 맥스' 선봬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2.09 09:41
70만원대 40㎜ 드라이버를 탑재한 헤드폰이 나온다.

애플은 8일(이하 현지시각) 무선 헤드폰 '에어팟 맥스'(Airpods Max)를 공개했다. 애플은 신제품을 소개하며 "매혹적인 에어팟의 경험을 생생한 음질의 오버이어(귀를 감싸는 형태) 디자인에 적용한 에어팟 맥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애플 에어팟 맥스 / 애플
에어팟 맥스는 단순함·절제미를 정체성으로 하는 애플의 디자인 철학을 계승해 귀를 덮는 부위인 이어컵이 간결하고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도록 디자인됐다. 이어컵 쿠션은 음향학적 공법으로 설계된 메모리폼을 써 외부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에어팟 시리즈의 주변 소음 차단(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그대로 옮겨왔다.

이어컵에는 애플이 설계한 H1칩을 적용했다. H1칩은 초당 90억회의 연산이 가능하다. 10개의 오디오 코어를 활용하는 컴퓨테이셔널 오디오를 통해 적응형 이퀄라이저(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음 허용 모드, 공간 음향 등을 지원한다.

공간 음향 기능은 여러 방향에서 소리가 나오는 것처럼 음향을 배치하고, 이를 머리 위치 추적기능과 결합해 영화관처럼 입체감 넘치는 음향 체험을 하도록 해준다.

애플은 스피커에는 애플이 설계한 40밀리미터(㎜)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해 풍부하고 깊은 베이스, 정확한 중음, 선명하고 깔끔한 고음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성능은 노이즈 캔슬링·공간 음향을 활성화한 상태에서 최대 20시간까지 쓸 수 있다.

그레그 조스위악 애플 월드와이드마케팅 담당(수석부사장)은 "에어팟 맥스를 통해 에어팟의 매혹적 경험을 오버이어 디자인에 적용했다"며 "강력한 H1 칩, 첨단 소프트웨어와 조합된 맞춤형 어쿠스틱 디자인은 컴퓨테이셔널 오디오를 통해 최적의 청음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가격은 71만9000원이다. 색상은 ▲그레이 ▲실버 ▲스카이블루 ▲그린 ▲핑크 등 다섯 가지다. 미국 등 일부 국가는 8일부터 주문을 받지만 한국 출시일은 미정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