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투명 올레드 자동문 상용화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2.09 11:03
LG전자는 도어 오프닝 솔루션 분야 글로벌 업체 ‘아사아블로이(ASSA ABLOY)’와 손잡고 투명 올레드(OLED) 자동문을 상용화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와 아사아블로이는 8일 서울 영등포 LG트윈타워에서 ‘투명 올레드 자동문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전무), 김동필 LG전자 ID해외영업담당(상무), 칼슨 미카엘 아사아블로이 보행자출입솔루션사업부장(사장), 길한솔 아사아블로이 엔트런스 시스템 대표이사(사장) 등이 체결식에 참석했다.

투명 올레드 자동문이 설치된 공간의 예시 이미지/ LG전자
아사아블로이는 스웨덴에 본사를 둔 기계식 도어락, 디지털 도어락, 방화문, 자동문 분야 글로벌 기업이다. 영국 런던 히드로공항, 스페인 바르셀로나공항 등 해외 주요 공항에 자동문을 공급했다. 국내서도 인천국제공항, 해운대 엘시티 등 대형 건축물에 자동문을 설치했다.

양사는 55인치(화면 대각선 길이 138㎝)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모델명 55EW5G)를 활용해 만든 자동문을 시장에 공급한다. 투명한 자동문에 광고를 띄우거나 웰컴 메시지, 건물 정보 등 고객이 필요한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줄 수 있어 다양한 장소에서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는 LCD 사이니지와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의 특성을 이용해 빛 투과율을 높인 제품이다. 넓은 시야각이 장점이며, 투명한 디자인이라 여러 장을 이어 붙여 대화면을 만들어도 이질감이 덜하다.

최근 비대면 서비스의 중요도가 커진 가운데 투명 올레드는 호텔 체크인 카운터, 매장 상담부스 등 고객 상호작용이 중요한 장소에서 유용하다. 박물관, 지하철, 매장, 스튜디오 등에 설치돼 고객 관심을 유도할 수 있다. 향후 자율주행차나 항공기 객실 인테리어에도 활용 가능하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투명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차세대 디지털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