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주식 투자…평균 5902만원 투자, 수익률은 18%

장미 기자
입력 2020.12.11 10:59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주식 투자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평균 5902만원을 투자해 올해 18.1%의 수익률을 거뒀다.

종합 비즈니스 앱 리멤버는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2일부터 4일까지 참여자 97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주식 투자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83%는 ‘하고 있다’고 답했다. 10%는 ‘아직 하고 있진 않지만, 할 생각이 있다’고 했다. ‘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할 생각이 없다’는 답한 사람은 7%에 불과했다.

코로나19 이후 직장인들의 주식 선호도는 크게 높아졌다. 응답자의 87%가 선호도가 올랐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국내외 증시가 가파르게 상승해서(57%), 은행 금리가 내려가서(54%), 주변에 주식으로 돈 벌었다는 지인이 늘어나서(23%) 등이 꼽혔다. 부동산 상승으로 주식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갔다는 답변도 있었다.

평균 투자액은 5902만원, 올해 수익률은 18.1%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코스피 상승률인 26%에는 다소 못 미친다. 또 직장인들이 기대하는 연 수익률은 연 49%에도 미치지 못했다. 응답자 중 30%는 수익률이 5% 이하라고 답했다.

/ 리멤버
투자금액은 중소기업 재직자가 7085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대기업(6868만원), 중견기업(5208만원), 공공기관(3989만원) 순이다. 직장인들은 직급이 올라갈수록 더 큰 금액을 투자했다. 부장~임원급은 1억803만원, 과장~차장급은 6662만원을 투자했다. 사원~대리급은 투자에 1866만원을 썼다.

투자 수익률은 의사, 수의사, 약사 등 의료 전문직의 수익률이 31%로 가장 높았다. 금융(28%), IT·인터넷(23%), 유통·무역(21%) 직무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수익률이 저조한 직무는 디자인(3%), 생산·제조(7%), 방송·언론(11%), 교수·교사·강사(12%) 등이었다.

높은 수익률을 거둔 비결을 물은 질문에는 41%가 ‘운이 좋았다’고 했다. 29%는 ‘투자기업의 적정가치 분석’, 13%는 ‘거시경제 공부', 12%는 ‘차트 분석'을 비결로 꼽았다.

직장인들은 주식 투자를 하면서 겪은 가장 큰 어려움은 ‘지식 부족’(36%)이었다고 답했다. 32%는 ‘자금 부족’, 26%는 ‘시간 부족'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고 응답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