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이틀만에 또 멈췄다…'지메일' 장애 발생

장미 기자
입력 2020.12.16 10:05
구글 서비스가 또 멈췄다. 접속 장애 발생 이틀 만이다.

16일 인터넷 서비스 장애를 집계하는 ‘다운디텍터’에 따르면 한국 시각 기준 오전 5시쯤부터 일부 지메일 사용자로부터 오류 보고가 급증했다.

지메일 서비스 정보 / 구글 워크스페이스 상태 대시보드
구글은 오전 6시 29분쯤 대시보드를 통해 "지메일 문제를 알고 있다"며 "메일함에 접근할 수는 있지만 지연 시간이 길어지거나 오류 메시지 또는 예상치 못한 문제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약 1시간이 지난 7시 44분까지 "일부 사용자의 서비스가 복구됐다"며 "빠른 시간 안에 모든 사용자의 문제가 해결될 예정이다"고 했다.

오류는 8시 51분쯤 완전히 해결됐다. 구글은 "지메일 문제가 해결됐다"며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구글 서비스는 지난 14일에도 주요 서비스가 ‘먹통’이 됐다. 지메일 외에도 유튜브, 클라우드, 구글미트 등 구글 서비스 대부분에 장애가 발생했다. 구글은 내부 저장 용량 문제로 인증 시스템 장애가 발생해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에서 오류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