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된 갤럭시S21 전면 사진 살펴보니

김평화 기자
입력 2020.12.16 11:01
삼성전자가 새해 1월 선보이는 갤럭시S21의 전면 렌더링 이미지가 유출됐다. 업계 예상 이미지가 아닌 삼성전자 공식 자료에 쓰이는 이미지다.

IT 팁스터 에반 블래스가 공개한 갤럭시S21 렌더링 이미지 / 에반 블래스
샘모바일과 폰아레나 등 외신은 15일(현지시각) IT 팁스터(정보 유출가)인 에반 블래스(@onleaks)가 삼성전자 보도자료에 쓰일 갤럭시S21 전면 이미지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에반 블래스가 공개한 갤럭시S21 이미지를 보면, 업계 예상처럼 전면에 인피니티-오(O)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카메라 구멍만 남기고 화면 구성을 최적화한 펀치홀 디자인이다. 베젤(화면 테두리)도 최소화했다. 다만 화면 상부와 하부의 베젤 두께에 약간 차이가 있는 모습이다.

갤럭시S 시리즈의 상징은 측면 엣지 디스플레이인데, 이미지 속 제품은 평평한 플랫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음량 조절과 전원 기능을 지원하는 물리 버튼은 화면 오른쪽 측면에 있다.

폰아레나는 "갤럭시S21 플러스도 (갤럭시S21과) 동일한 전면 패널 디자인이 적용될 것이다"며 "갤럭시S21 플러스는 디스플레이 크기와 배터리, 램(RAM) 등을 제외하면 (갤럭시S21과) 유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는 ▲갤럭시S21(6.2인치) ▲갤럭시S21 플러스(6.7인치) ▲갤럭시S21 울트라(6.8인치) 등 세 가지로 나온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플러스에는 트리플(3개) 카메라가, 갤럭시S21 울트라에는 쿼드(4개) 카메라가 적용될 예정이다.

배터리 용량은 모델 별로 4000~5000밀리암페어(mAh)가 예상된다. RAM은 갤럭시S21이 8GB, 플러스와 울트라에는 각각 8GB, 12GB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색상은 갤럭시S21이 팬텀 바이올렛과 팬텀 핑크, 팬텀 화이트, 팬텀 그레이 등 4가지를 갖춘다. 플러스는 팬텀 화이트를 제외한 3개 색상이다. 울트라는 팬텀 실버와 팬텀 블랙으로 나온다.

가격은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와 동일하거나 약간 낮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갤럭시S20 출고가는 124만8500원이며 S20 플러스(135만3000원), S20 울트라(159만5000원)로 갈수록 올라간다.

삼성전자는 16일 자사 뉴스룸에서 올린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의 기고문을 통해 내년 1월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할 것임을 암시했다. 업계에서 전망이 돌던 S펜 탑재 여부도 포함했다. S펜은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탑재돼 왔지만 내년엔 갤럭시S21 시리즈에 포함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노태문 사장은 "새해 1월 새로운 소식과 함께 찾아뵙겠다"며 "갤럭시노트의 경험을 더 많은 제품군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