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국어사전 최다 검색어 '팬데믹'

장미 기자
입력 2020.12.16 14:34
코로나19 여파가 포털의 어학사전 서비스에도 영향을 미쳤다.

16일 네이버에 따르면 올해 네이버 국어사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 1위는 ‘팬데믹’으로 집계됐다. 팬데믹은 ‘전염병이 전 세계적으로 크게 유행하는 현상 또는 그런 병’을 뜻한다. 2위는 ‘언택트’다. 언택트는 네이버에 '기술 발전을 통해 점원과 접촉 없이 물건을 구매하는 등 새로운 소비 경향'이라는 의미로 등재됐다.

2020 네이버 국어사전 인기 단어 / 네이버
뒤를 이어 ‘화양연화(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을 표현하는 말)’, ‘공매도(주가 하락에서 생기는 차익금을 노리고 실물 없이 주식을 파는 행위)’, ‘윤달(윤년에 드는 달)’, ‘치팅 데이(식단 조절 중 부족했던 탄수화물을 보충하기 위해 1~2주에 한 번 정도 먹고 싶었던 음식을 먹는 날)’ 등이 꼽혔다.

특히 올해는 사용자가 만들고 전문가가 검수하는 ‘오픈사전’ 활용이 두드러졌다. 10위권에 든 단어 중 언택트·화양연화·치팅데이 등은 오픈사전에 등재된 것이다.

이외에도 ‘인플루언서(많은 구독자를 통해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이)’, ‘티키타카(짧은 패스를 빠르게 주고받는 축구 경기 전술)’, ‘뚱카롱(뚱뚱한 마카롱)’, ‘크로플(크루아상과 와플 합성어)’ 등 신조어가 오픈사전에서 많이 검색됐다.

영어사전도 코로나19 관련 단어가 순위권을 차지했다. 코로나19을 뜻하는 ‘COVID-19’가 1위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의미하는 ‘Post-COVID’가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짜파구리의 영어식 번역인 ‘ram-don’, 사물인터넷을 뜻하는 ‘IoT’ 등으로 나타났다.

한영사전에는 ‘기생충’의 검색량이 가장 많았다. 이어 영어·냉장고·다람쥐 등 순이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