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2021년 초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규모 접종 나선다

오시영 기자
입력 2020.12.20 18:13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18일(현지시각) 영국 정부 고위 관계자의 입을 빌려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손잡고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28일 혹은 29일에 영국에서 사용 승인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해당 백신이 사용 승인을 받는 대로 2021년 1월 첫째 주부터 축구경기장, 경마장, 전시회장 등 장소에서 대규모 접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 아스트라제네카
텔레그래프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의 장점으로 ‘영하 70도에서 보관하는 다른 백신과 달리 일반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나 모더나에서 개발한 백신에 비하면 안정성·효능 면에서 의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영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승인하고 접종을 시작했다. 최근까지 14만명이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경우, 선구매를 통해 정식 계약을 마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명분이 전부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