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욕실 리모델링 사업 진출 '리바트 바스' 론칭

김형원 기자
입력 2020.12.22 11:58
현대리바트가 ‘욕실 리모델링’ 사업에도 뛰어든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현대리바트는 욕실 리모델링 전문 브랜드 ‘리바트 바스(LIVART Bath)’를 론칭한다고 22일 밝혔다.

‘리바트 바스’는 현대리바트가 타일, 위생도기(세면기·변기), 수전(수도꼭지), 욕실장 등 욕실 제품 시공과 애프터서비스까지 책임지는 욕실 리모델링 전문 브랜드다. 현대리바트의 리모델링 전문 브랜드는 2015년 리바트 키친(주방가구)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 / 현대리바트
22일, 현대리바트 한 관계자는 "전담 디자이너가 고안한 욕실수납장과 아메리칸스탠다드·콜러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세면기, 간접조명을 갖춘 거울 등을 대거 적용했다"라고 말했다.

‘리바트 바스’는 프레스티지 라인(최고급형)인 ‘테라(Terra)’ 시리즈를 필두로, 부티크 라인 2종(피노누아·시애틀 시리즈), 엘클래스(L-Class) 라인 5종(노블·모노·코지 그린·코지 핑크·하임) 등 총 8종의 욕실 패키지를 선보인다.

‘테라’ 시리즈는 ‘포셀린 세라믹 타일’을 벽면과 수납장 도어에 모두 적용한 최고급 라인이다. 포셀린 타일은 모래 등 천연물질을 1200도 이상의 고온과 압축 과정을 통해 제조한 프리미엄 건자재다. 내구성과 위생 관리가 뛰어나지만 가공이 까다롭고 일반 세라믹 타일보다 가격이 50% 이상 높다.

판매가격은 테라 시리즈가 1000만원대부터며, 부티크 라인과 엘클래스 라인은 각각 500만원대와 300만원대부터다. 욕실 크기와 액세서리 선택에 따라 가격은 달라질 수 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