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올해 2030억 투자, 1280억 회수"

장미 기자
입력 2020.12.23 11:08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올해 총 23개 스타트업에 약 2030억원을 투자해 11개 기업에서 약 1280억원을 회수했다고 23일 밝혔다.

명품 커머스 플랫폼 머스트잇, 핀테크 기업 차이, 비즈메시지·챗봇 전문기업 루나소프트 등에 신규 투자했다. 업무협업툴 잔디를 서비스하는 토스랩, 웹소설 플랫폼 래디시미디어, 축구 영상 데이터 분석 플랫폼 비프로일레븐 등에는 후속 투자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내년 초 국내 초기기업을 주요 투자 대상으로 하는 ‘에스브이에이스마트대한민국펀드’ 등 2개의 신규 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다. 현재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약 1조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 중이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기존 포트폴리오들이 위기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신규 투자했다"며 "내년에도 새롭게 결성될 2개의 펀드를 통해 AI, 이커머스, 미디어 콘텐츠 등의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