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결정권 질병청에 있다던 정부 “책임전가 사실 아냐”

김연지 기자
입력 2020.12.24 12:48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지연 책임을 질병관리청에 전가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반박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24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책임을 질병관리청으로 떠넘기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 복지부
손 반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행 감염병예방법상 백신의 구매 결정과 관련 계약 절차 조치는 질병관리청장이 한다"며 "따라서 질병관리청에서 백신 구매에 대한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백신 확보와 관련해 청와대의 책임론이 대두되자 그 책임을 질병관리청에 전가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손 반장은 이날 "감염병예방법상 구매계약에 대한 주체는 질병관리청장이지만 범정부적인 지원단을 만들어 하나가 돼 지원하고 있다"며 "이미 밝힌 계획에 따라 물량을 차근차근 확보하는 가운데 책임 전가 해석을 곁들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전날 글로벌 제약사 얀센(존슨앤드존슨),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명분과 얀센 백신 600만명분, 화이자 백신 1000만명분을 확보하게 됐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