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새해 첫 메시지 "국민 일상 회복"

송주상 기자
입력 2021.01.01 12:08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새해 첫 메시지로 ‘국민 일상의 회복’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등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모두의 삶이 코로나로부터 자유로워질 때까지 한 사람 손도 절대 놓치지 않을 것"며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이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공식 SNS 갈무리
코로나19에 관한 위로의 말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상생을 실천한 국민께 감사하다"며 "상생의 힘으로 일상을 되찾을 것"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일상의 회복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집권 5년차를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방향성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역, 경제, 기후환경, 한반도 평화까지 변화의 바람을 선도할 것"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 메시지 전문]

격변의 한 해를 보내고, 신축년 새해를 맞았습니다.

미증유의 현실과 마주쳐 모든 인류가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상생을 실천해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상생의 힘으로 새해 우리는 반드시 일상을 되찾을 것입니다. 방역은 물론 경제와 기후환경, 한반도 평화까지 변화의 바람을 선도해나갈 것입니다.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이라 했습니다. 모두의 삶이 코로나로부터 자유로워질 때까지 한 사람의 손도 절대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걷겠습니다.

소중한 가족을 잃은 분들과 지금도 병마와 싸우고 계신 분들, 방역 일선에서 애써오신 분들과 희망을 간직해주신 국민들께 '국민 일상의 회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2021년 대한민국의 첫걸음을 국민들과 함께 힘차게 내딛습니다. 국민이 희망이고, 자랑입니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