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서경배, 브랜드·DT·체질혁신 전면에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1.04 10:27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1년 경영방침을 ‘위닝 투게더(Winning Together)’로 정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4일 오전, 신축년(辛丑年) 새해 시무식을 개최했다. 올해 시무식은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신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소비자와 유통의 변화를 바라보는 인식의 전환이 절실히 필요한 때다"며 "철저한 소비자 중심의 초심으로 돌아가 고객의 변화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1년 경영방침을 ‘위닝 투게더’로 정했다. 3대 추진 전략은 ‘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혁신’ 등이다.

서경배 회장은 "그 누구보다 먼저 보고, 먼저 시작하여, 먼저 성공해 내는 것이 어떠한 환경 속에서도 소비자의 마음을 선점하며 전진하는 방식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주요 실천 목표들을 제시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각 브랜드의 고유 가치와 시대 정신을 반영한 ‘엔진 프로덕트(Engine Product)’의 육성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브랜드를 완성해나갈 계획이다.

신속한 ‘디지털 대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작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각각의 플랫폼에 최적화된 콘텐츠로 적시에 고객과 교감하는 것은 물론, 일하는 방식을 철저히 재검토해 디지털 시대의 경쟁 우위를 선점할 계획이다.

수익성 있는 성장을 위한 사업 체질 개선도 추진한다. 불필요한 비용과 보이지 않는 비효율을 줄여 손익 구조를 개선하고, 오프라인 매장의 체질도 혁신해 새로운 성공 모델을 구현할 계획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