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손경식, 초격차 역량 확보 주문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1.04 10:49
CJ그룹은 신축년을 맞아 모든 사업 영역에서 체질 개선을 통한 패러다임 시프트(Paradigm Shift)를 이뤄내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 지속 성장과
발전을 위해서는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 CJ그룹
손경식 회장은 "팬데믹을 계기로 우리 그룹이 외부 충격을 극복할 수 있는 초격차 역량에 기반한 구조적 경쟁력을 아직 갖추지 못했음을 확인하게 됐다"고 그룹의 현 주소를 진단하면서 "올해 경영 환경도 녹록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손 회장은 격변하는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서는 "2021년을 최고 인재, 초격차 역량 확보와 미래성장기반을 강화하는 혁신 성장으로 패러다임 시프트를 이루고,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라고 주문했다.

CJ그룹은 올 한해 ‘패러다임 시프트 경영방침’을 전사 차원에서 공유하고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온리원(OnlyOne) 정신에 기반한 혁신 성장을 통해 ‘파괴적 혁신’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초격차 핵심 역량을 구축해 글로벌 경쟁사가 넘보지 못할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 강화하며 ▲최고 인재 육성과 확보, 도전과 혁신의 글로벌 일류문화 정착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손 회장은 현재의 위기를 넘어 그룹이 성장하는데 임직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모든 임직원이 의지와 절실함, 책임감으로 무장하고 각자의 위치와 역할에서 최고 인재가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