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박준, 지속가능 발전체계 주문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1.04 10:51
박준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은 4일, 이메일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가 가져올 시장변화에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체계를 마련하자"라고 전했다.

박준 부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주목해야 한다며 2021년 농심의 경영활동과 계획이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박준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 / 농심
박 부회장은 "브랜드의 체계적 관리에 힘써야 한다"며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선 고객이 사고 싶은 제품을 만들고 진심 어린 커뮤니케이션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성장하는 해외사업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박 부회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기틀을 마련하자"며 "이를 위해 미국 제2공장 설립 완료와 안정적인 가동에 집중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농심은 제2공장 가동이 미주시장 내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남미시장 공략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공장을 통해 신제품을 발빠르게 선보여 미주시장에서 큰 폭의 성장세를 이뤄간다는 계획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