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최정우, 재해없는 포스코 역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04 12:14
최정우(사진) 포스코 회장이 안전을 최우선 핵심 가치로 두고 새해에는 재해 없는 현장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4일 화상으로 열린 시무식에서 "포스코가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과 성장이다"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임직원들이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방향으로 안전을 첫 번째로 꼽았다.

최 회장은 "나와 동료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으로 노후 안전시설 및 불안전한 현장은 적극 발굴해 즉시 개선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사업 부문과 관련해 "철강 사업은 경쟁력 격차를 확고히 유지하고, 그룹사업은 성과 창출을 가속하며 차세대 사업을 집중 육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차세대 신성장 사업으로 ‘그린 앤(&) 모빌리티’ 선도 신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자 한다"며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육성 중인 이차전지소재사업은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에서부터 양극재, 음극재로 이어지는 가치사슬을 강화하고, 생산능력을 확대해 글로벌 톱티어( Top Tier·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사회 영역에선 "지속가능성장 모법 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창출의 새로운 롤모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코 2050 탄소중립’ 선언에서 발표한 것처럼 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 실현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단기적으로는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 기술 개발 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신뢰와 화합 기반 위에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조직문화 혁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