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년 재계 키워드는 변화·고객·친환경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04 15:25 수정 2021.01.04 18:08
국내 주요 기업 수장이 신축년(新丑年) 새해를 맞아 앞다퉈 신년사를 내놨다. 변화, 고객, 친환경 등이 새해 3대 경영 화두로 꼽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변화에 대응하고, 고객 가치를 제고하는 것이 기업의 살 길이요, 친환경 기업으로의 전환도 서두르자는 내용이 주류다.

4일 삼성, SK, 현대차, LG 등 기업은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으로 시무식을 열고 기업 총수와 CEO의 신년사를 소개했다. 주요 기업들은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로 환경이 변화한 만큼 이에 걸맞은 혁신과 시장 대응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각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새해는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원년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도전과 혁신이 살아 숨 쉬는 창조적 기업으로 변모하자"며 "올해는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원년이 돼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승연 한화 회장은 "2~3년은 산업 전반의 지형이 변화하는 불확실성의 시간이 될 것이다"라며 "책임있는 사회 구성원으로서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지속가능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도 신년사를 통해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 지속 성장과 발전을 위해서는 혁신과 도전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격변하는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 "2021년을 최고 인재, 초격차 역량 확보와 미래성장기반을 강화하는 혁신 성장으로 패러다임 시프트를 이루고,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라고 주문했다.

‘고객 중심’ 경영을 강조하는 기업도 눈에 띄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사람들의 생활방식이 더욱 개인화되고 소비 패턴도 훨씬 빠르게 변하면서 고객 안에 숨겨진 마음을 읽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고객 이해와 공감을 강조했다. 또 "고객 개개인의 니즈를 세분화해 파악하고 감동을 넘어 고객을 팬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고객이 효성제품의 가치를 이해하여 기꺼이 프리미엄을 지불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고객에게 효성은 가격으로 싸우지 않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제공하는 브랜드가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조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통한 사회적 책임을 당부했다. 최 회장은 신년사에서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하다"며 "SK의 역량과 자산을 활용해 당장 실행 가능한 부분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신년사를 통해 신성장동력으로 대전환과 고객 중심의 품질혁신을 주문했다. 변화·고객·친환경을 아우르는 의지 표명이다. 정 회장은 "2021년은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이 이루어 지는 한해가 돼야 한다"며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통해 친환경, 미래기술, 사업경쟁력 영역에서 성과를 가시화하겠다"고 말했다.

안전을 핵심 키워드로 정한 기업도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혁신과 성장을 위해 올해 역점을 두고 추진할 중점 방향 중 최우선 가치를 안전에 뒀다. 최 회장은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철저히 실행해 새해는 재해 없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도 "전 부문이 안전성과 신뢰성에서 최고의 품질을 만드는 데 관심과 노력을 집중하고, 사업과 모든 의사 결정의 최우선 순위를 품질에 두겠다"며 "이에 맞도록 수주·생산·투자 프로세스를 재정비 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