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230억 방송시스템 사업 수주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1.05 10:38
CJ올리브네트웍스가 230억원 규모 아리랑국제방송의 방송정보화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서울특별시 TBS 사옥, KBC광주방송 사옥, KBS UHD 송출 시스템,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암 디지털 매직 스페이스 UHD 시스템 등 최근 3년간 총 18건의 방송 인프라 이전 또는 시스템 구축을 수행했다.

/ CJ올리브네트웍스
이번 사업은 CJ올리브네트웍스의 방송미디어 분야 대외 SI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다. 사업 진출 이후 3년 4개월 만에 누적 수주금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아리랑국제방송의 ▲차세대 방송시스템 구축 ▲통합 전사자원관리(ERP) 시스템 도입 ▲네트워크 등 IT인프라 고도화 ▲정보보안시스템 강화 ▲온라인 제작 플랫폼 구축 등을 담당한다. 2021년까지 IT인프라 및 ERP시스템, 부조정실 등 1차 단계를 거쳐 2022년 12월 15일에 구축을 마친다.

차세대 방송시스템 구축은 프로그램 제작 및 송출 등 연속성을 고려해 무중단 방송시스템을 기반으로 진행된다. 노후 장비 교체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이고, 인프라 및 신기술을 활용한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제작과 송출의 안정성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수준의 디지털 방송통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온라인 제작 플랫폼도 구축한다. 온라인 방식의 보도·제작 시스템 및 TV, 라디오, 모바일 웹, 앱 등 모바일 중심의 성능 개선을 통해 미래 방송 시장에서 성장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디지털 방송통신 경쟁력과 성공 사례들을 기반으로 방송미디어 SI 시장을 선도하고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