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전립선 MR 영상 분석 SW 식약처 인증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1.05 10:44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뷰노는 전립선 MR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SW) ‘프라미스-I(PROMISE-I)’ 솔루션이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뷰노
프라미스-I는 딥러닝 기술인 합성곱신경망(CNN)을 기반으로 전립선 MR 영상을 자동 분석해 저신호강도(low signal intensity) 영역을 표시한다. 뷰노 측에 따르면 프라미스-I는 국내 의료기관 3곳에서 전립선 MR 영상 데이터를 획득해 학습했다. 해당 솔루션의 저신호강도 표시 일치도는 전문가 대비 90% 이상의 성능을 보였다.

뷰노 측은 저신호강도가 대표적인 전립선 암의 MR 영상 소견인 만큼, 해당 솔루션이 의료진의 전립선 암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발에 함께 참여한 황성일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전립선 암 확진을 위해서는 보통 한 환자에서 열 곳 이상의 침습적인 조직검사가 필요한데, 이에 따른 출혈과 고통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다"며 "프라미스-I로 조직검사 필요 유무를 스크리닝 한 뒤, 가장 가능성이 높은 부위에 우선적으로 조직검사를 시행한다면 의료 현장에 보탬이 된다"고 말했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향후 닥터앤서 사업의 일환인 실증과정까지 거쳐 전립선 암 판독 보조 인공지능 솔루션이 의료 현장에서 보다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