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진출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1.07 09:31 수정 2021.01.07 09:52
KDAC에 전략적 지분투자
변화하는 디지털 자산 시장 선제 대응 목표

신한은행이 디지털자산 커스터디(수탁) 사업 진출을 위해 전략적 지분투자를 단행했다.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기업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은 신한은행으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자산 커스터디는 은행의 컴플라이언스 능력과 커스터디 경험을 잘 활용할 수 있는 영역이다"라며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특금법 시행 등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자산 시장에 선제 대응하며 혁신적인 고객서비스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페어스퀘어랩
KDAC은 기업과 개인이 보유한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자산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관, 운용하는 커스터디 서비스 제공사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과 기술사 블로코, 리서치 기업 페어스퀘어랩 등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KDAC와 신한은행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사업 진출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R&D)를 진행한다. 또 디지털자산 서비스 전반에 관한 사업적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금융서비스 전문성과 보안·컴플라이언스 역량을 KDAC에 전수한다.

김준홍 KDAC 대표는 "신한은행과 함께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관투자자 등 제도권의 디지털자산 수용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