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n CES] 삼성, CES 2021 어워드 173개 싹쓸이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15 10:12 수정 2021.01.15 17:30
삼성전자는 CES 2021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44개의 ‘CES 혁신상’을 포함해 주요 글로벌 매체들이 선정하는 미디어 어워드까지 총 173개 상을 휩쓸었다.

1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기존 QLED의 화질을 개선한 '네오(Neo) QLED' TV가 CNN, 디지털 트렌드, 엔가젯, 씨넷, 와이어드 등 현지 매체에서 CES 2021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다.

네오(Neo) QLED TV / 삼성전자
CNN은 "빛 번짐 없이 업스케일링된 훌륭한 화질을 구현하는 네오 QLED는 기존 TV들을 모두 능가하는 최고의 TV라는 확신이 든다"고 평가했다.

엔가젯은 '솔라셀 리모컨'을 각각 최고 스포츠 제품과 최고의 지속가능 제품으로 선정했다. 솔라셀 리모컨은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을 활용해 충전할 수 있고, TV에 카메라를 연결해 자신이 운동하는 모습을 보며 자세 정확도·동작 횟수·칼로리 소모량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삼성 헬스의 '스마트 트레이너' 기능을 포함했다.

마이크로 LED는 CES 주최 측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의 'CES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데 이어 현지 매체 디지털 트렌드, 기어브레인, 아이지엔(IGN) 등으로부터 'CES 2021 최고의 제품'에 선정됐다.

로봇청소기 제트봇AI / 삼성전자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패밀리허브' 냉장고,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정수기, 로봇청소기 '제트봇AI' 등 다양한 제품들이 CES 혁신상과 다수의 미디어 어워드를 받았다.

CES에서 첫선을 보인 제트봇 AI는 CNN의 'CES 최고의 생활가전', 리뷰드닷컴의 'CES 2021 에디터스 초이스' 등 여러 매체가 최고의 제품으로 꼽았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갤럭시 노트20 5G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 ▲갤럭시 버즈+ BTS 에디션이 CES 최고 혁신상에 뽑혔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