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채널별 가격 비교하니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1.16 06:00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예약이 시작되자 이동통신사와 온라인 유통 채널이 각기 다른 혜택을 내걸며 소비자를 유혹한다. 예전같으면 이통3사가 거의 유일한 구매처였지만, 지금은 오픈마켓 등 다양한 채널에서 스마트폰을 판매한다.

SK텔레콤은 업계 최초로 셀프 개통 프로세스를 도입해 소비자가 상담사 없이 배송 받은 기기를 바로 개통하도록 했다. KT는 사전개통 이틀 전부터 제품을 배송한다. 누구보다 먼저 개통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셈이다.

삼성전자도 삼성닷컴을 통해 단독 혜택을 제시했다. 갤럭시S21 시리즈 최상위 기종에 삼성닷컴 전용 색상 제품을 추가했다. 게임 컨트롤러 등의 추가 사은품도 제공한다. 롯데하이마트는 15% 카드사 할인에 4만원대 삼성전자 스마트밴드 추가 제공 혜택을 내걸었다.

왼쪽부터 갤럭시S21 울트라,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 삼성전자
15일 삼성전자는 온라인 신제품 공개(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갤럭시S21(6.2인치) ▲갤럭시S21 플러스(6.7인치) ▲갤럭시S21 울트라(6.8인치) 등 3종으로 출시된 고가의 플래그십 모델이다. 기기 마감에서 통일감을 살리고 AI 기반의 카메라 성능을 높여 전작과 차별점을 둔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15일부터 21일까지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예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2일부터는 사전예약 소비자를 대상으로 개통에 들어간다. 정식 출시는 29일이다.

이통사 "셀프 개통에 빠른 배송, 피싱 사기 보상까지 제공"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시리즈를 선보이자 각각 경쟁력 있는 사전예약 혜택을 내놨다.

SK텔레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하는 만큼 사전예약 구매부터 개통까지 비대면 절차를 마련했다. T다이렉트샵(SK텔레콤 온라인몰)과 T월드프렌즈(소매매장 유통 플랫폼)에서 온라인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처음으로 사전예약 셀프 개통 프로세스도 도입해 소비자가 상담사 연결 없이 직접 개통할 수 있도록 했다. 안내 문자만 보고 진행할 수 있어 개통 대기시간이 발생하지 않는다.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예약 고객에 피싱 피해 보상금도 지원한다. 사전예약 소비자가 단말 보험 상품인 T 올(ALL)케어플러스(월 7400~9900원)에 가입하면 기존 보상 내역에 추가로 피싱 피해 발생 시 최대 300만원 보상을 지원해준다. 자기부담금도 없다.

KT가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예약을 알리고 있다. / KT
KT는 사전예약 소비자를 대상으로 사전개통 이틀 전에 미리 기기를 배송해준다. KT 1시간배송 서비스를 서울 지역에서 선착순으로 운영해 20일 21시부터 퀵 배달을 시작, 구매자에게 22시 안으로 갤럭시S21을 배송한다. 1분 주문 예약도 활성화해 기존 KT 이용자는 빠르게 사전예약을 마칠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 전용 단말 보험 상품도 제공한다. 일반 보험 상품 외에 임대폰 무료 지원 기간 확대와 최대 500만원의 스마트폰 피싱 피해를 보상하는 갤럭시 케어팩(월 770원)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사전예약 소비자에게 48개월 약정 조건의 새로운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갤럭시S21 출고가의 50%만 24개월 간 나눠 내면 사용 후 반납 조건으로 갤럭시S·노트 시리즈 등 삼성전자 스마트폰 신상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이때 남은 50%의 할부금은 제외해준다.

LG유플러스 제휴사의 보유 포인트를 합산하는 포인트파크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전예약 시 모인 포인트로 구매액을 차감받을 수 있다. 신한, 하나, 우리 등의 신용카드뿐 아니라 GS나 OK캐쉬백 등의 통합 포인트도 대상이다.

삼성닷컴 단독 색상 ‘눈길’…하이마트, 4만원대 피트니스밴드 증정

최근 스마트폰 소비자들의 자급제 모델 관심이 늘면서 여러 온라인 유통 채널의 판매 경쟁도 막이 올랐다. 특히 단말 제조사인 삼성전자도 삼성닷컴을 통해 단독 구매 혜택을 제시하는 등 자급제 판매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삼성닷컴에서 갤럭시S21 시리즈를 구매하는 소비자에게 일부 색상의 자급제 모델을 한정 판매한다. 갤럭시S21 시리즈 중 최상위 기종인 갤럭시S21 울트라는 기본 색상이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두 가지다. 여기에 팬텀 티타늄과 팬텀 네이비, 팬텀 브라운 등 세 가지 색상을 추가로 만나볼 수 있다.

또 게임 컨트롤러와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3개월 구독권을 삼성닷컴 구매자에게만 제공한다. 1년 1회에 한정해 디스플레이 파손이나 교체 비용의 50%를 지원하는 것도 함께다.

삼성전자가 삼성닷컴에서 단독 판매하는 팬텀브라운 색상의 갤럭시S21 울트라 / 삼성닷컴
쿠팡은 15% 카드 즉시 할인 카드를 꺼냈다. 만약 갤럭시S21을 쿠팡에서 사전예약으로 구매하면 출고가(99만9900원)보다 15만원가량 더 싼 84만9915원에 살 수 있다. 자사 멤버십인 쿠팡 와우 고객에게는 새벽배송 등도 제공한다.

위메프와 롯데하이마트 역시 총 15%의 즉시 할인 혜택을 내세웠다. 롯데하이마트는 여기에 삼성전자 피트니스밴드인 갤럭시핏2(4만9000원)를 추가로 사전예약 소비자에게 지급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몰은 카드사 할인 10%에 추가 쿠폰을 제시해 다른 온라인 쇼핑몰과 할인액을 맞췄다. 먄약 갤럭시S21을 고매한다고 하면 출고가에서 할인 쿠폰(5만5550원) 금액을 제외한 94만4350원에서 카드사 할인을 추가 적용해 84만9915원이 실질 구매 금액이 될 수 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