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대, 토종 클라우드 사업모델 발굴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17 09:45
KT와 서울대가 토종 클라우드 사업모델 공동 발굴에 나선다.

KT는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의 일원인 서울대와 함께 ‘서울대학교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미희 KT 클라우드/DX사업본부장(왼쪽)과 차국헌서울대 공과대학장이 비대면 방식으로 서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 KT
KT는 2020년 11월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서울대, KAIST, 포항공대, 서울과학기술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광주분원, 벤처기업협회 등 20개 기관과 클라우드 원팀을 결성했다. 원팀은 ▲ECO상생 지원단 ▲산업 혁신분과 ▲솔루션 혁신분과 ▲R&D 혁신분과로 나눠 운영한다.

KT는 서울대의 연구, 창업 활동을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지원한다.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고 서울대는 학내외 클라우드 기술 확산에 나서고 KT의 연구, 기술개발에 협력한다.

클라우드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은 학내 고성능 컴퓨터 수요가 급증하고 외부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두 기관은 클라우드 아카데미 프로그램으로 컴퓨팅 예산을 절감하고 늘어나는 수요에 탄력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업에서 사용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실습으로 학생들의 역량도 높아질 전망이다.

이미희 KT 클라우드/DX사업본부장(상무)은 "이번 협력으로 서울대가 보유한 풍부한 지적 재산과 KT 클라우드 사업 역량이 만나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클라우드 원팀 지원으로 대한민국 토종 클라우드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인재 양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