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PSA, 합병사 스텔란티스로 재탄생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17 12:02 수정 2021.01.17 12:03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 업체인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와 푸조 자동차 브랜드를 보유한 프랑스 PSA가 16일(이하 현지시각) ‘스텔란티스’라는 합병사로 재탄생했다.

양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520억달러(57조원) 규모의 인수합병이 발효됐다고 발표했다. 2019년 기준 연간 800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는 세계 4위 자동차업체로의 도약을 공식화했다.

스텔란티스 로고 / PSA
카를로스 타바레스 PSA 최고경영자(CEO)가 스텔란티스 대표를 맡는다. 18일 이탈리아 밀라노와 프랑스 파리에, 19일 미국 뉴욕에서 각각 상장 예정이다.

스텔란티스는 푸조, 시트로엥, 푸조, 크라이슬러, 지프, 알파로메오, 마세라티 등 14개 자동차 브랜드를 산하에 둔다. 회사의 세계 자동차 시장 점유율은 9%에 달한다

양사는 2019년 10월 처음 합병 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 악재로 1년 3개월 만에 절차를 마무리했다.

타바르스 CEO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생산능력 과잉, 중국에서 부진한 실적 등 스텔란티스가 향후 풀어갈 과제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다.

스텔란티스는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연간 60억달러 비용절감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