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혈 아니면 선의?' LG발 폰 지원금 경쟁 촉발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1.19 06:00
이통3사의 5G 가입자 유치전이 요금제에서 공시지원금 경쟁으로 옮겨붙었다.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21 언팩 행사 전에는 신규 5G 요금제가 연이어 나왔고, 언팩 이후에는 공시지원금 사전 예고를 통해 경쟁이 시작됐다.

신도림역 테크노마트 / IT조선
18일 이동통신 업계 등에 따르면 KT가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하자 SK텔레콤도 공시지원금을 상향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LG유플러스는 15일 갤럭시S21의 사전 예약을 개시하며, 3종의 모델에 5G 요금제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이는 경쟁사보다 2배쯤 높은 공시지원금이라 주목을 받았다. 이날 SK텔레콤은 5G 요금제에 따라 8만7000원에서~17만원, KT는 10만원에서 24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사전 예고했다.

하지만 LG유플러스의 공격적인 지원금 책정에 KT는 바로 다음 날 공시지원금을 최소 2배이상 올렸다. 요금제(월 요금) 별로 따지자면, 슈퍼플랜 프리미엄 초이스(13만원) 50만원, 슈퍼플랜 스페셜 초이스(11만원)와 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9만원) 45만원, 5G 심플(6만9000원) 34만원, 5G 슬림(월 5만5000원) 26만2000원이다.

LG유플러스와 유사한 수준으로 인상한 셈이다. KT 관계자는 "코로나로 어려운 유통망과의 상생과 고객 차별 해소를 위해 경쟁사와 유사한 수준으로 인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KT의 행보 이후 SK텔레콤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SK텔레콤은 공시지원금을 조정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아직은 느긋한 모습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특별히 공시지원금 상향을 검토 중인 상황은 아니다"며 "프리미엄 단말기는 대부분 선택약정 할인으로 가입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지원금 차이가 (가입자 유치에) 큰 영향이 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이라는 단서를 달아 계획이 없다고 했을 뿐, 지원금 상향 가능성이 전혀 없진 않다. 22일 본격 개통 전까지는 한 차례 지원금 예고를 변동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통3사의 공시지원금은 개통을 시작하는 22일 최종 확정된다.

이통3사 간 지원금 경쟁이 본격화하면 불법보조금에 치우치던 마케팅 경쟁이 양지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통3사가 장려금 전산화 작업을 1월 초 완료했다. 통신사들은 판매 장려금을 단말 종류, 고객 유형(번호이동·기기변경 등), 이에 따른 지원금 규모 등이 적힌 표준 양식에 따라 유통망에 전달한다.

또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분리공시제를 도입하면 이통3사의 판매 장려금 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된다.

이동통신업계와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1월 초 방통위에 불법보조금 재발 방지와 관련한 각사 이행 계획을 제출하고, 이달부터 운영 중이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공시지원금을 높게 잡은 것은 양지에서 경쟁하자고 화두를 던진 것과 다름없다"며 "이통3사가 불법보조금 재발방지 시행계획을 제출했고 방통위도 지켜 볼테니 불법 보조금 경쟁은 완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