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3차 협력사에 저금리 대출 지원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1.19 13:38 수정 2021.01.19 13:39
LG전자가 저금리 대출 지원을 1~2차 협력사에 이어 3차 협력사로 확대한다.

LG전자 여의도 사옥 전경 / IT조선 DB
LG전자는 3차 협력사가 상생협력펀드를 활용하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상생협력펀드는 LG전자가 2010년부터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2000억원 규모로 운영하는 협력사 지원 펀드다. 협력사가 자금이 필요할 때 상생협력펀드를 활용해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까지 LG전자와 공정거래협약을 맺은 1, 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해왔다. 올해부터는 3차 협력사로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가 자금 대출을 신청하면 최우선으로 지원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LG전자는 상생협력펀드를 사용할 수 있는 협력사가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나 1000곳쯤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지원 한도는 1차 협력사는 10억원, 2~3차 협력사는 5억원이다. 협력사 간 밀접한 교류와 상호발전을 위해 결성한 ‘협력회’ 회원사는 최대 20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LG전자는 상생협력펀드 지원 대상을 확대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돕고 동반성장을 위한 건강한 생태계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또 LG전자는 지난해보다 한 달 앞당겨 내달 무이자 자금 400억 원을 지원한다. 무이자 자금은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고자 자동화 솔루션 구축, 노후설비 개선, 신기술 개발 등에 활용되는 지원금이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은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적극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이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3차 협력사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1~3차 협력사가 납품 대금 결제일에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조기에 현금을 지급받아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상생결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1차 협력사가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2차 협력사에 결제한 금액은 지난해 기준 5300억원이며 국내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그밖에 협력사가 다양한 혁신 기술을 경영 전반에 접목하도록 제조 혁신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so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