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차세대 시스템 구축 완료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1.19 16:37
역대 대통령의 기록을 보존·관리하는 ‘대통령기록관’이 차세대 대통령기록관리시스템(PAMS) 구축 작업을 마치고 이달 시범 운영에 나선다. 기존 PAMS는 노후화로 시스템 수정·변경이 어려워 기능 개선에 한계가 있었다. 대통령기록관은 차세대 시스템 구축 1년만에 성과물을 냈다.

대통령기록관 측은 가상화 기반(서버)의 IT 통합 인프라 도입 및 시스템의 온라인 연계로 역대 대통령 기록물에 관한 호환성을 높이고 서비스 질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대통령기록관 내부 /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대통령기록관은 기존 PAMS의 구조적인 문제로 인한 비효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시스템 고도화에 착수했다. 보존을 위해 이관된 기록물에 관한 오류를 육안으로 확인하는 검사·검수에 과다한 시간이 소요됐고, 이관 데이터와 파일의 활용률이 떨어졌다. 기존 PAMS 구축(2008년) 이후 적용되기 시작한 전자정부 표준 프레임 워크, 엑티브엑스 제거 등 개발 표준도 미적용된 상태였다.

대통령기록관은 차세대 시스템의 자동화 도구를 활용해 파일 상태검사로 육안검수 소요 시간을 최소화한다. DB 표준화(도메인·용어·코드 등)로 시스템 안에서 통제 가능한 DB 데이터 품질 관리체계도 마련했다. 이를 통해 형식이 다른 역대 대통령 기록도 상호 호환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행정·PAMS·인터넷망 간 망중계를 통한 온라인 연계로 오프라인 업무 처리에 따른 업무 비효율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시스템 고도화 작업은 지난달 공포된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의 일환이다. 오는 3월 9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법안에 따르면, 대통령기록물 생산현황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고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대통령기록물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제도가 개편된다.

법안에 따라 대통령기록관은 행정안전부 2차 소속기관(국가기록원 산하기관)에서 1차 소속기관(행정안전부장관 소속)으로 격상된다.

대통령기록관은 법안 개정으로 전문성과 책임성이 강화된 만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기록관리체계를 혁신하겠다는 방침이다.

최재희 대통령기록관장은 "대통령기록물법 개정으로 기록관리 업무 전반의 내실화 및 안정화를 통해 대통령기록문화의 지평을 확대하겠다"며 "국민의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