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MS, 자율주행차 개발 맞손

안효문 기자
입력 2021.01.20 10:21
GM이 자율주행 개발사 크루즈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업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MS가 크루즈 주주로 참여한다. 투자금액만 20억달러(2조2000억원) 이상이다.

쉐보레 볼트 EV를 기반으로 만든 크루즈 자율주행차 / 크루즈
19일(미 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MS가 GM, 혼다, 기관투자자 등과 함께 크루즈에 신규 지분투자에 나선다. 투자금액은 20억달러로 알려졌다. MS의 투자가 현실화되면 크루즈의 기업 가치는 300억달러(33조원)까지 치솟는다. 자율주행 분야 선두 업체인 구글 알파벳 자회사 웨이모와 비슷한 수준이다.

GM은 크루즈에 대한 MS의 지분투자를 통해 무인자동차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크루즈는 자율주행차 개발에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애저(Azure)’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애저는 폭스바겐, 도요타 등 거대 자동차 그룹들이 자율주행차 및 로보틱스 등에 적용하는 등 자동차 산업계에서 안정성을 검증 받은 플랫폼이다.

GM 관계자는 "MS와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AI)를 포함한 자동차 제조사의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할 방침이다"라며 "무인자동차, 로보틱스, 물류배송 등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장에 더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