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단행

이은주 인턴기자
입력 2021.01.21 16:30
금융감독원이 조직 개편과 국실장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금융소비자보호와 디지털금융 감독 기능을 강화해 늘어나는 신규 감독 수요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금융감독원 / IT조선 DB
금감원은 이날 금융 소비자 보호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먼저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을 통합해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일원화했다.

금융민원총괄국에는 민원 관련 제도 분석 기능을 집중시켰다. 또 분쟁조정 전담 부서를 추가 신설해 실손 의료비, 사모펀드 등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하도록 했다.

디지털금융 감독 관련 조직도 개편했다. 기존 IT·핀테크전략국과 핀테크혁신실을 디지털금융감독국과 디지털금융검사국으로 바꿨다. 디지털금융검사국은 앞으로 IT와 전자금융업자, 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 전담부서로 운영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그동안 분산 운영됐던 신용정보와 개인 정보 보호 문제를 디지털금융감독과 검사국에 이관해 운영 효율성도 제고했다"고 말했다.

늘어나는 펀드 심사 감독 수요에 맞춰, 펀드 심사팀도 재편했다.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심사팀이 2곳으로 늘렸고 자산운용검사국 내 검사팀을 추가 신설했다.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관련 업무를 위해 지속가능금융팀도 새롭게 만들었다.

팀장 28명을 국실장으로 신규 승진 발령하면서, 부서장 승진과 이동 인사도 단행했다. 특정 분야 전문성과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장기간 회계감독업무를 담당한 박형준 전 회계심사국 팀장을 회계관리국장으로 발탁했다. 또 여성 국실장 3명을 주요 부서에 배치하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은 불법금융대응단 국장으로 전 김미연 여신금융검사국장을, 금융상품심사국장으로 전 이상아 연금감독실장을, 정보화전략국장으로 장성옥 저 IT핀테크전략국 부국장을 배치했다"고 말했다.

이은주 인턴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