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는 가격 오르고 수소차는 보조금 수혜

안효문 기자
입력 2021.01.21 06:00
보조금 정책 조정으로 친환경차 실 구매가격이 지난해보다 인상된다. 6000만원이 넘는 고가의 전기차는 보조금이 절반 이상 줄거나 한 푼도 없다. 모델X 등 인기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실질적은 구매비가 증가하는 셈이다.

하지만 수소차는 구매자는 사정이 다르다. 국고보조금 규모는 지난해와 같다. 차량 가격에 따른 보조금 차등 지급 정책도 없다. 전기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셈이다.

2021년형 현대차 넥쏘 / 현대자동차
21일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수소전기차에 지급되는 국고보조금은 2250만원으로 2020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지원 대상은 1만100대에서 1만5000대로 확대한다.

지자체 보조금은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각 지자체는 친환경차 보조금 예산 수립 절차를 밟는 중이다. 대략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서울시는 대당 1100만원, 광주와 경기도는 1000만원, 전남은 1200만~1500만원 선이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구매 가능한 수소전기 승용차는 사실상 현대차 넥쏘가 유일하다. 현대차는 2021년형 넥쏘를 출시하며 차 가격을 기존 대비 125만원 인하했다. 수소전기차 구매자의 차량 구입 실가격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셈이다.

2021년형 넥쏘의 판매가격은 6765만~7095만원이다. 현재 공개된 보조금 정책을 반영하면 넥쏘의 실 구매가는 3200만원대 후반에서 3600만원 전후다.

배터리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이 올해 상당히 엄격해진 반면, 수소전기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올해 전기차 국고 보조금은 차의 성능 및 효율과 차 가격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최대 한도 700만원 내에서 에너지효율과 주행거리에 따라 보조금을 계산한다. 여기에 가격 상한제도 도입했다.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전기차 가격이 6000만원 이하인 경우에만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다. 9000만원을 초과하는 전기차는 보조금 지급 대상이 아니다. 6000만원 초과부터 9000만원 이하의 전기차는 기존 보조금의 50%만 지급된다.

테슬라 모델3 롱 레인지 트림 / 테슬라 홈페이지 갈무리
고가의 수입 전기차는 평년 대비 1000만원 이상 가격이 인상된다. 6000만~9000만원대 전기차도 600만원 정도 실구매 가격이 인상된다. 지난해 국내서만 1만대 이상 판매고를 올린 테슬라 모델3의 국내 판매가격은 5469만~7479만원이다. 이 중 판매 비중이 가장 높은 ‘롱 레인지' 트림의 경우 가격이 6479만원인데, 가격 조정이 없다면 국고 보조금을 예년보다 절반도 채 받지 못하게 된다.

EV트렌드코리아 사무국의 2020년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 시 고려하는 주 요인으로 주행거리(29%)와 가격(22%) 등을 꼽았다. 보조금 등 친환경성에 따른 경제적 보상이 소비자들에게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는 방증이다.

국내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친환경차 시장 초기 수소전기차는 배터리 전기차보다 가격이 비싸 보조금도 더 많았다"라며 "완성차 업체들의 가격 조정과 정부의 보조금 정책 변경으로 (수소전기차와 배터리전기차 간) 소비자들이 구매 시 실제 부담하는 금액은 비슷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 구매 조건만 놓고 본다면 수소전기차가 배터리 전기차보다 더 유리한 것이 사실이다"라며 "다만 수소충전소가 전국적으로 60여 곳에 불과하고, 전기차보다 보조금 지급 대상 대수가 부족한 점 등은 일반 소비자들의 접근을 막는 요인이다"라고 덧붙였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