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국서 인텔 GPU 만든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21 17:44 수정 2021.01.21 22:09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과 그래픽처리장치(GPU) 위탁생산(파운드리)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각) 미국 반도체 전문매체 세미애큐리트는 "삼성전자가 최근 인텔과 반도체 파운드리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전경 / 삼성전자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에서 하반기부터 월 300밀리미터(㎜) 웨이퍼 1만5000장 규모로 인텔의 칩을 생산할 예정이다. 오스틴 공장은 14㎚ 생산 라인을 갖췄다.

세미애큐리트는 오스틴에서 만들어지는 인텔 반도체가 중앙처리장치(CPU)가 아닌 GPU일 것으로 예상했다.

인텔은 파운드리 세계 1위인 대만 TSMC와도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계는 인텔이 TSMC에 단독으로 파운드리 계약을 맺기보다는, 삼성전자와 TSMC의 듀얼 밴더로 외주를 줄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객사 및 계약사항에 대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인텔은 22일 2020년 4분기 실적발표와 함께, 향후 반도체 생산 방안 및 위탁생산 계획을 밝힐 전망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