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호이스타정’ 코로나19 예방 국내 임상3상 승인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1.25 08:40
대웅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레이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목적 임상3상을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대웅제약
이번 임상에서 대웅제약은 바이러스에 노출된 자가격리자(1012명)를 대상으로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감염 예방효과를 확인한다. 무작위배정과 위약대조, 이중 눈가림 방식으로 삼성서울병원과 아산병원 등에서 진행한다. 오는 2월 투여를 개시할 예정이다.

호이스타정은 사람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아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개선하는 기전을 지닌 약물이다. 바이러스 진입을 차단하는 작용 기전을 고려할 때, 바이러스 변이와 관계 없이 대응 가능하다는게 대웅제약 측 설명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호이스타정은 경구제로 복용이 편리하고 기전 상 바이러스가 복제를 시작하는 초기 과정에서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바이러스 변이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는 최적의 치료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