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은 삼성, 호감은 LG에 쏠렸다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1.25 10:52
지난해 삼성전자와 LG전자에 관한 소비자 관심도와 호감도가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관심도는 삼성전자, 호감도는 LG전자가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LG전자 관심도 비교 지표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2020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관심도와 호감도가 늘었다고 25일 밝혔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뉴스와 커뮤니티, 카페, 유튜브, 기업, 정부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2019년과 2020년 빅데이터를 비교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관심도 조사 결과 삼성전자 키워드 건 수가 LG전자보다 높았다. 삼성전자를 키워드로 한 포스팅 수는 2019년 204만9279건에서 2020년 299만8985건으로 46.34%(94만9706건) 올랐다. LG전자 키워드 건 수도 2019년 90만1942건에서 2020년 129만 6738건으로 43.77%(39만4796건) 늘었다.

순호감도(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는 LG전자가 앞섰다. LG전자는 2019년 40.77%에서 2020년 42.39%로 소폭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2019년 24.70%에서 2020년 27.69%로 올랐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머무는 이들이 늘면서 TV나 노트북 수요가 증가한 것이 이같은 지표 상승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청소와 위생 관련 가전제품이 관심을 받은 것도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두 회사에 대한 관심도와 호감도가 나란히 높아지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위기에서 전자 업계 쌍두마차가 한국경제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빅데이터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호감도 비교 지표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