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28㎓ 5G 전국망 구축 포기 아냐

이진 기자
입력 2021.01.27 17: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LTE보다 20배 빠른 속도의 28㎓대역 전국망 구축 포기 가능성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7일 ‘5G플러스 추진전략’의 일환으로 ‘5G 특화망 정책방안’을 발표했다. 해당 방안은 5G 기업간거래(B2B) 특화망 구축 시 이통3사 이외 참여자를 다양화해 시장 경쟁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28㎓ 대역 전체를 기업용으로 제한하는 내용은 아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28㎓ 대역 5G 이동통신 서비스의 전국망 설치여부에 대한 결정권이 주파수를 할당 받은 이통사에 있다는 입장이다. 28㎓ 대역의 경우 아직 기술적 한계가 있어 B2B 서비스나 인구 밀집지역(핫스팟)을 중심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측은 "28㎓ 5G 망구축을 촉진할 수 있는 정책적, 제도적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자주 사용되는 ‘진짜 5G’ 라는 용어에 대한 올바른 사용도 당부했다. 5G 국제표준에 사용하는 주파수로는 3.5㎓, 28㎓ 대역 등 다양한데, 마치 28㎓ 대역의 5G만 진짜인 것처럼 표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업계에서 28㎓ 대역을 ‘진짜 5G’로 부르는 이유는 LTE보다 20배 빠른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20Gbps)를 지원하는 주파수 대역이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 한 관계자는 "특정 주파수 대역을 ‘진짜 5G’라고 지칭하는 것은 사실을 오인시킬 우려가 있다"며 "향후 추가 주파수 공급·기술개발 고도화에 따라 속도가 지속적으로 빨리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