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SME 대출 문턱 낮춘다

장미 기자
입력 2021.01.29 11:29
네이버파이낸셜은 중소상공인(SME) 사업자를 위한 대출 상품인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대출’ 대상자를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신청할 수 있는 온라인 SME 기준을 3개월 연속 매출 월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낮​​췄다. 대출 신청 가능 대상자는 40%가 늘어나게 된다.

/ 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파이낸셜에 따르면 대출 대상 확대가 가능해진 이유는 스마트스토어 데이터 기반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이 빠르게 진화한 데 따른 것이다.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은 금융정보가 거의 없는 씬파일러 사업자도 대출심사를 받을 수 있도록 실시간 매출, 반품률, 단골고객 비중, 고객 문의 응대 속도 등 스마트스토어 내의 활동 데이터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반영한다.

김태경 네이버파이낸셜 리더는 "대출 신청 기준을 낮춘 것은 대안신용평가시스템에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라며 "출시 후 두 달간 대출을 신청한 사업자와 이 중 씬파일러에 해당하는 사업자의 대출 승인율이 연체없이 각각 연 40%, 52%에 달한다는 점은 대출 심사결과의 신뢰도가 높다는 것이다"고 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