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샤오미, 美 법원에 국방부·재무부 제소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1.31 18:51
중국 전자제품 제조사 샤오미가 소송을 통해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정에 반발했다.

30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샤오미는 29일 워싱턴 지방법원에 미 국방부와 재무부 등의 부당한 제재를 취소해야 한다는 내용의 소송을 냈다.

미 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임기 막바지였던 14일 중국군과 기업 간 연관성이 있다는 이유로 샤오미를 포함한 중국 기업 아홉 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미국 투자자는 블랙리스트 기업에 더 이상 투자할 수 없고, 11월 11일까지 기존 보유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

샤오미는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미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정에 대해 "불법이자 위헌이다"며 "샤오미는 중국군과 관련된 어떠한 개인이나 집단의 통제도 받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회사 측은 특히 자사 주주 상당수가 미국인이며, 샤오미 보통주를 가장 많이 보유한 10곳 중 3곳이 미국 기관투자 그룹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전임 트럼프 행정부가 시행한 모든 조치를 다시 살펴보고 있다고 밝힌 상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과거 행정부가 시행한 모든 것을 다시 살펴보고 있다"며 "미·중 무역합의도 광범위하게 검토 중인 사안 가운데 하나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중 관계와 관련해 "우리는 유리한 입장에서 그 관계에 접근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이는 미국이 중국과 어떻게 협력할지에 대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조율하고 소통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