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F&B 주문앱 리뉴얼, 멤버십 강화 초점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2.02 10:41
교촌에프앤비는 자체 주문 앱을 리뉴얼했다고 2일 밝혔다. 리뉴얼은 고객 편의성 향상과 멤버십 제도 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교촌은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WS)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트래픽 관리로 늘어난 주문앱 사용 고객들에게 보다 빠르고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 / 교촌F&B
사용자 환경도 개선했다. 개인화된 홈 화면과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주문·멤버십을 손 쉽게 이용 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주문앱 이용 빈도가 높은 모바일 쿠폰은 쿠폰 이미지 등록만으로 사용할 수 있게 바꿨다. 교촌 주문앱 멤버십은 등급제 방식을 적용했다. 구매 횟수에 따라 ‘웰컴’, ‘VIP’, ‘KING’ 3등급으로 구분된다. 등급에 따라 포인트 적립율과 이벤트 쿠폰 등이 차등 지급된다.

2일 교촌 한 관계자는 "이번 주문앱 리뉴얼은 AWS 클라우드를 활용한 서비스 품질 개선과 멤버십 제도 개편을 통한 체계적인 충성고객 관리가 핵심이다"라고 말했다.

교촌에 따르면 2019년 4월 출시한 교촌 자체 주문앱은 지난 한 해에만 650억원의 매출을 발생시키는 등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