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포괄임금제 폐지…연내 개발자 100명 채용

장미 기자
입력 2021.02.03 17:41
크라우드 펀드 플랫폼 와디즈는 2월부터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주 40시간제 근무를 도입했다고 3일 밝혔다. 또 연내 개발자를 100명 규모로 신규 채용한다.

/ 와디즈
포괄임금제는 연장, 휴일, 야간 근로 등 시간 외 업무에 대한 수당까지 급여에 포함해 일괄 지급하는 제도다. 최근 국내 주요 대기업을 포함해 IT 기업 등은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있다.

와디즈는 이에 발맞춰 근로제도 변화를 택했다고 밝혔다. 포괄임금제 폐지와 함께 주 40시간 근무제를 도입했다. 오전 8시부터 11시 사이 출근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도 적용한다. 기존 출근버스 외에 퇴근버스도 신설했다.

와디즈 측은 "구성원들의 근무 방식을 효율화하고 실제적인 근무시간 단축뿐 아니라 개인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방향으로 근무 환경을 개선한다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와디즈는 지난해 10월 전직원을 대상으로 1000만원에 상당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했다. 올해 상반기 입사자까지 동일하게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2022년을 목표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함에 따라 상장 청구 전 우리사주를 부여할 방침이다. 와디즈는 연내 개발자를 100명 규모로 채용한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포괄임금제 폐지는 단순 근무시간 단축이나 업무 효율 개선만을 위한 것이 아닌 팀워크과 개인 성장을 중요시하는 와디즈의 기업 철학과 원칙에 따른 결정이다"라며 "개인의 성장이 곧 기업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