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간편식 시장 진출, 창고43 브랜드 사용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2.18 10:51
bhc가 가정간편식(HMR) 시장에 진출한다. bhc는 한우 전문점 ‘창고43’ 매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인기 메뉴를 포함한 3종에 대해 HMR 시제품 개발을 마치고 이르면 2월중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bhc는 HMR 사업을 이끌 브랜드로 ‘창고43’을 확정했다. bhc는 전담팀을 구성해 ‘창고43’ 브랜드를 HMR 브랜드로 육성키로 하고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bhc는 그동안 다양한 외식 브랜드 매장에서 인기 높은 메뉴들을 외식사업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전문적인 기술력을 담은 프리미엄 제품으로 개발해 지속적으로 소비자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bhc는 이번 HMR 사업 진출로 수익 창출을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효신 bhc 신사업기획팀 부장은 "HMR 시장에서 비록 후발 주자이지만 매장에서 오랫동안 사랑받고 검증받은 메뉴들을 선별해 맛과 정성을 그대로 담았기에 고객들로부터 좋은 평가가 예상된다"며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 출시로 HMR 시장에서 위상을 점차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