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신여권 도입 논의…다각적 검토 필요"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3.02 15:23
우리 정부가 ‘백신 여권’과 관련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신중하게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일 브리핑에서 백신 여권 도입과 관련해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중수본을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백신여권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다. 최근 EU와 이스라엘 등 일부 국가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KTV 갈무리
다만 백신 여권 도입과 제도화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백신접종을 하더라도 무증상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비롯해 백신 효능 데이터가 불충분하기 때문이다.

윤 반장은 "해외에서도 이를 이유로 논의가 되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실무적인 부분을 꼼꼼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백신 접종이 먼저 이뤄진 해외 국가에서 여권이 도입되고 증명서가 발급될 경우, 국내 입국 외국인 격리 절차와 격리 면제 여부 등 실무적인 검토가 상당 부분 진행될 필요가 있다"며 "국내서도 논의가 진행 중이어서 제도화 시기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