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파로 멈춘 삼성 반도체 공장 재가동 2주 소요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3.03 09:41 수정 2021.03.03 21:39
미국 텍사스에서 발생한 한파로 가동이 중단된 삼성전자 오스틴 반도체 공장이 재가동되려면 2주쯤 시간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2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은 텍사스에 위치한 삼성전자, NXP, 인피니언 등의 반도체 기업 공장들이 생산설비를 복구하려면 최소 2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정상 가동 이후 고객사에 칩을 공급하는데는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전경 / 삼성전자
텍사스주 오스틴 지역 제조업 협회의 에드워드 래슨 최고경영자(CEO)는 "반도체 공장이 필요한 전력과 물, 가스 등은 확보했지만 청소와 장비 재가동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 작업은) 느리고 비용이 많이 드는 과정이다"라고 밝혔다.

래슨 CEO는 반도체 공장 생산 중단이 5개월 뒤에까지도 자동차 회사에 여파를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은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 등에 차량용 반도체를 공급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주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이 이틀간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반도체 부품 부족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