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車반도체 공급 안정화 방안 찾는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3.04 11:40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장기화하면서 정부와 국내 자동차·반도체 업계가 수급 불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협의체를 발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미래차·반도체 연대 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협의체에는 현대차, 삼성전자, 모비스, DB하이텍, 텔레칩스, 넥스트칩, 자동차산업협회, 반도체산업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의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 / 삼성전자
국내는 아직 차량용 반도체 관련 역량이 부족하다. 완성차 업체는 핵심 차량용 반도체 대부분을 해외에 의존한다. 반도체 기업도 차량용 반도체 생산공정은 보유하지 않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핵심 차량용 반도체는 공정개발과 설비증설, 실제 차량 테스트에만 여러 해가 걸린다. 국제규격 인증은 물론, 가혹한 온도·충격 조건에서도 높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

정부는 협의체를 통해 단기적으로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정 관련 대책을 모색하고, 중장기로는 미래차·반도체 시장 선점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단기 조치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2월 17일부터 차량용 반도체 부품에 대한 수입절차 간소화를 지원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의 성능평가도 긴급 지원한다.

중장기로는 국내 차량용 반도체 공급망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기술개발과 성능 인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인프라도 구축할 방침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은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 불일치에 따른 것으로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이번 위기를 미래차·반도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협의체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