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전직원 연봉인상… 신입 개발자 초임 5500만원

유진상 기자
입력 2021.03.11 11:47
신입사원 초임제 폐지…우수 인재 상한선 없어
시작 연봉 ‘개발직군 5500만원, 비개발직군 4700만원’ 보장
전 직원 연봉 인상 ‘개발직군 1,300만원+@, 비개발직군 1,000만원+@’

엔씨소프트(엔씨, NC)가 우수 인재 확보와 기술(Tech) 기반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보상 정책을 시행한다.

엔씨는 11일 새로운 직원 보상 정책을 공개했다. 보상정책에는 신입사원 연봉 정책, 재직 중인 직원의 연봉 인상 규모, 정기 인센티브와 CEO 특별 인센티브 추가 지급 계획 등이 포함됐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 IT조선
엔씨(NC)는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해 대졸 초임제를 폐지키로 했다. 신입사원 시작 연봉(비포괄임금제 기준)은 개발직군 5500만원, 비개발직군 4700만원으로 정했다. 올해 1월 입사한 2021년 공채 신입사원부터 적용한다.

신입 사원 시작 연봉은 최소 보장 개념으로 상한선은 없다. 보유한 역량과 전문성에 따라 더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 우수 인재에게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책정한다는 계획이다.

전 직원의 연봉 인상도 결정했다. 개발직군은 1,300만원 플러스 알파, 비개발직군은 1000만원 플러스 알파다(비포괄임금제 기준). 또 높은 성과를 달성한 우수 인재는 추가 연봉 인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엔씨는 지난해 사업 성과의 정기 인센티브를 이달에만 두 번에 걸쳐 지급키로 했다. 2020년 사업 성과에 따른 정기 인센티브와 최대 실적 성과를 전 직원과 공유하기 위한 CEO 특별 인센티브다. 엔씨는 특별 인센티브로 800만원을 별도 책정했다. 정기 인센티브는 현재 재직 중인 정규직, 계약직, 파견직, 인턴 등 직무와 직책 구분없이 모든 직원이 대상이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보상을 바탕으로 건강한 근무 문화 조성에 주력하고 있다"며 "게임 산업의 특수성을 반영하고, 직원들의 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건강하고 유연한 근무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