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제한 보증은 1년 아닌 2년…배터리는 1년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14 06:00
애플이 아이폰에서 품질 보증 기간을 현행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보다 짧게 명시해 소비자 혼란을 빚는다. 실제 지원하는 품질 보증 기간과 아이폰 명시 기간과의 차이가 발생하며 생긴 해프닝이다. 소비자 피해는 없지만 일부 혼란이 생길 수 있는 만큼 보증 기준을 구체화해 아이폰에 명시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아이폰12 미니 / IT조선
13일 모바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아이폰 사용자들은 아이폰 제한 보증 기간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해 한다. 제한 보증은 품질 보증 기간과 같은 말이다. 해당 기간에 소비자 과실과 연관 없는 기기 품질 문제가 발생하면 무상 수리나 교체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아이폰 제한 보증 기간은 ‘설정>일반>정보>제한 보증’ 메뉴를 타고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 애플은 아이폰에서 제한 보증 만료일을 기기 구입일 기준 1년 후로 안내한다. 하드웨어 보증과 기술 지원을 포괄한다는 안내도 있다.

사용자들은 아이폰에서 제한 보증 기간을 1년으로 제시하는 것과 관련해 혼란스럽다는 입장이다. 스마트폰 제한 보증 기간을 2년으로 알고 있는데, 왜 1년으로 명시돼 있는지 의문을 표한다. 온라인상에서 아이폰 제한 보증 의미와 기간과 관련한 문의 글이 곳곳에 보이는 이유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2019년 4월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을 개정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 내용에는 스마트폰의 품질 보증 기간 연장 건이 담겼다.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기간을 연장한다는 내용이다. 단, 스마트폰 품질 보증 기간은 준비 기간을 감안해 2020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정위 측은 개정과 관련해 "대부분의 소비자가 약정으로 스마트폰을 2년 이상 사용함에도 품질 보증 기간은 1년에 불과했다"며 "스마트폰 품질 보증 기간을 2년으로 연장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아이폰 이용자 다수가 이를 이유로 아이폰에 명시된 제한 보증 기간에 의문을 품은 것이다.

아이폰에서 안내하는 제한 보증 기간. 만료일을 1년 기준으로 제시하고 있다. / IT조선
애플은 기기상에서 제한 보증 기간을 1년으로 명시하지만 공정위 기준에 따라 실제 보증 기간은 2년으로 둔다는 입장이다. 애플은 홈페이지에서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애플 제품을 보증한다"며 "아이폰 하드웨어 제품 보증 기간은 최종 사용자인 구매자가 최초로 구입한 날로부터 2년이다"고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를 대외에 공개한 2019년 9월 11일부터 아이폰 제한 보증 기간을 2년으로 확대했다. 아이폰11 이후 모델부터는 제한 보증 기간이 2년이라는 의미다.

모바일 업계에선 애플이 이같은 방침에도 아이폰에서는 기간을 1년으로 명시한 이유가 배터리 보증 기간에 있다고 본다. 공정위는 스마트폰 품질 보증 기간을 연장하되 "배터리는 소모품으로서 제품 주기가 짧은 젊은 고려해 현행(1년)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애플이 이에 맞춰 기간을 안내한다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아이폰이 글로벌 보증 기준을 제시하다 보니 국내 기준과 다르게 명시한 것이라고 해석한다. IT조선 확인 결과 애플 일부 서비스 센터 역시 이같은 이유로 기간 차이가 발생한다는 안내를 더했다.

모바일 업계 관계자는 "공정위가 제시하는 품질 보증 기간이 있고 애플도 이를 안내하는 만큼 아이폰에서 제시된 기간(1년)을 두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다만 아이폰에서 제시된 기간과 실제 보증 기간의 차이로 혼란을 겪는 이용자가 있는 만큼 애플 측에서 명시 부분을 명확히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