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75세 이상 고령층, 4월 화이자 접종…2분기 접종 계획 나왔다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3.15 15:05
4월부터 만 75세 이상 고령층을 시작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일반 국민 접종이 시작된다. 만 75세 이상은 화이자 백신을, 5월~6월 시작되는 65세~74세 이하 일반인 접종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투여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 19 예방접종 2분기 시행계획’을 15일 발표했다.

/픽사베이
정부는 상반기 중 국민 약 1200만명을 대상으로 백신 1차 접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 10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했다.

추진단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의 2단계에 해당하는 이번 시행계획은 코로나19 방역·치료 필수요원과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한 1단계(2~3월)와 일반국민 대상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3단계(7월~)의 가운데에 위치한 징검다리다"라며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접종을 마무리하는 동시 일반국민 중 65세 이상 어르신들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우선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의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37만7000명)는 이번달 22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될 전망이다. 질병관리청은 당초 65세 이상에게 효과성이 충분히 입증될 만한 자료가 부족하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추지 않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최근 영국과 스코틀랜드 등 유럽에서 65세 이상 연령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0%이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오면서 기존 입장을 바꿨다.

4월 첫째주에는 75세 이상 일반 국민(364만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추진단은 "75세 이상 고령층 중 온라인 예약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사람이 많은 점을 고려해 읍면동 등 지역단위에서 사전등록부터 이동, 접종, 귀가, 접종 후 모니터링까지 책임지는 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노인 주거시설과 보호소 입소자 및 종사자(15만8000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4월 첫째주부터 이뤄진다. 특수 교육 종사자 및 유·초·중등 보건 교사(4만9000명)과 어린이집 장애아전문 교직원 및 간호인력(1만5000명)에 대한 접종도 같은 시기에 시작된다.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된다.

4월 둘째주에는 장애인 시설(6만3000명)과 교정시설(2만명) 입소자 및 종사자, 셋째주부터는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2만7000명)과 결핵 및 한센인 거주시설(400명)의 입소자 및 종사자, 넷째주에는 노숙인 거주 및 이용시설(1만8000명)의 입소자 및 종사자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이들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는다.

65세~74세 이하 일반 국민(494만3000명)에 대한 접종은 5~6월 중 시작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을 예정이다. 정부는 전국에 1만개소 이상 운영예정인 위탁의료기관을 활용해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장애인 돌봄 종사자(10만5000명)와 노인방문 돌봄 종사자(27만8000명),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49만1000명)는 6월 이후 접종이 시작된다. 64세 이하 만성 질환자(10만4000명)와 일반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38만5000명), 경찰·해경·소방·군인 등 사회필수인력(80만2000명)도 6월 접종 대상자다.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전망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