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백화점·쇼핑몰 집중 관리"…정부, 수도권 특별 방역대책 마련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3.16 14:06 수정 2021.03.16 17:04
정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의 방역과 외국인 방역을 강화한다. 특히 공원·유원 시설과 백화점·쇼핑몰, 도·소매시장 등 밀집 시설 30곳을 지정해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해외 입국자 자격리 모니터링도 강화할 예정이다. 2주간 특별 방역을 통해 국내 하루 평균 발생하는 신규 확진자를 400명대에서 200명대로 줄인다는 목표다.

16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수도권 확산을 줄이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다"라며 수도권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2020년 11월부터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을 안정화하고 4차 유행을 미리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특히 하루 평균 400명대에서 정체 양상을 보이는 신규 확진자 발생 규모를 줄이는 절반으로 줄이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판단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KTV 갈무리
서울시는 우선 봄철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조치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오는 17일부터 3월 말까지 공원·유원 시설과 백화점·쇼핑몰, 도·소매시장 등 밀집 시설 30곳을 지정해 집중 관리한다. 시설마다 책임관을 지정해 매장 내 줄서기와 휴식 시간 담소 방지 등 해당 시설 특성에 맞는 방역관리 수칙이 지켜지도록 행정지도를 실시한다.

주말에는 시·구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그간 다중이용시설에서의 방역 위반 신고 내용을 분석해 반복 신고 등이 많은 의심 업소(441개소)에 대해 집중 관리를 할 방침이다.

외국인 방역도 강화한다.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 검사 이행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외국인 노동자 1인 이상을 고용한 고용주(내국인 포함)와 외국인 근로자는 가까운 임시 선별검사소에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태료 등 행정 처분을 받게 된다.

해외입국자의 자가격리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오는 16~17일 자가 격리자 관리 실태 점검을 실시하고, 자가 격리 현장 점검도 주 1회로 강화할 방침이다.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경기도의 경우 사업장 내 집단감염 차단에 주력한다. 이달 15일부터 28일까지 집단감염에 취약한 고위험사업장, 다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불시 점검을 실시해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시설별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이달 22일~4월 30일까지는 사업주를 대상으로 ‘외국인 근로자 채용 전 진단검사 실시’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사업주는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된 외국인 근로자만 신규 채용할 수 있다.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받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