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국내서도 AZ백신 접종 후 혈전 생성 보고…사망자 중 1명"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3.17 11:39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람 가운데 혈전이 생성된 사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사례에 대해 "현재 이상반응에 대한 보고 사례는 없고, 사망사례 중 한 건 정도가 부검 소견이 보고된 게 있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할 예정이다"라며 "공식적인 부검 결과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청장/ KTV 갈무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혈전이 생성됐다고 신고된 사람은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는 60대 여성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유럽에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된 특정 일련번호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는 "현재 유럽에서 사용하고 있는 백신은 유럽 생산 백신이다"라며 "우리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에서 생산한 제품으로 접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이 이같은 답변을 하기 전 질병관리청은 애초 혈전 생성 사례에 대한 사실 여부 확인을 미뤄왔다. 질병청 관계자는 "오후 백브리핑에서 기존 추정 사인과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 및 부검 진행 중 몇 가지 육안소견 관련 설명 가능한 부분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