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식당 '별점 리뷰' 대신 AI 기반 '태그구름' 제공

장미 기자
입력 2021.03.17 17:34
네이버가 식당·카페 등 장소 리뷰에서 평점 기반의 ‘별점’ 시스템을 폐지한다.

AI 기반의 ‘태그 구름’의 모습(가안) / 네이버
네이버는 스마트플레이스 서비스에서 평점 기반 리뷰 시스템을 폐지하고 방문객들의 리뷰를 바탕으로 제공되는 해시태그 형식의 통계 정보를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인공지능(AI) 기술로 방문객 리뷰에서 키워드를 추출해 ‘태그 구름’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별점 시스템은 국내외의 대다수 플랫폼이 활용하는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간편하게 평가를 남길 수 있는 만큼 일부 고객이 악의적으로 남기는 별점이 다른 고객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네이버 측은 "사용자에게 필요한 업체 정보는 충분히 제공하면서도 업체의 개성을 오롯이 담아낼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며 "별점이라는 일률적인 척도로는 담기 힘들었던 업체의 다양한 장점과 개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짧은 코멘트 중심의 리뷰 환경도 개편한다. 사용자는 나와 맛집 취향이 비슷한 리뷰어의 리뷰를 확인하고 구독할 수 있게 된다. 향후에는 고객이 가진 불만을 공개적인 리뷰로 표출하지 않고 사업자에게 알릴 수 있도록 ‘사장님에게만 전할 이야기(가칭)’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올해 3분기까지 점진적으로 리뷰 체계를 개선할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온라인 공간에서 발생하는 중소상공인(SME)의 고충의 상당 수가 이미 글로벌 표준으로 뿌리를 내린 별점 시스템과 간편 코멘트 중심의 리뷰 환경에서 기인한다"며 "사업자와 사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리뷰 방식을 실험해 나가겠다"고 했다. ​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