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유통 인프라 키워 공급가 낮춘다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3.23 11:00
정부가 수소차 전용 수소 유통기반시설 구축에 나선다. 저렴한 수소 공급과 수소차 충전 인프라 확장을 위해서다.

서울시 강동구에 위치한 현대H강동수소충전소 전경 / 현대자동차
2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출하센터 구축 보조사업’을 공고했다. 수소출하센터는 수소공급과 유통과정의 필수 시설이다. 수소생산공장에서 생산된 수소를 저장 후 수소 전용 특수차량인 튜브 트레일러에 적재해 수소충전소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수소출하센터 구축 보조사업에는 63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새롭게 발굴된 부생수소 생산지에 수소출하센터 시설을 2개소 이상 구축할 방침이다. 수소출하센터 1개소 설립비용은 최대 31억5000만원쯤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으로 안정적인 수소 공급체계 마련과 수소경제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올해 수소출하센터를 필두로 수소 유통인프라 확충에 집중한다. 산업부는 2022년에 수소출하센터가 완공되면 1개소당 수소승용차 1만3000대 공급량을 도맡을 것으로 본다. 연간 최대 2000톤쯤이다

사업자 선정은 4월 23일까지 접수 진행한 뒤 5월 중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수소 공급가격의 경제성 확보방안 ▲수소유통 운영체계 효율화 방안 ▲수소 수요처 공급방안 마련 등 요소를 위주로 사업자를 평가한다.

산업부는 "수소출하센터 구축이 수소차 보급초기 단계에서 수소가격의 경제성 확보와 안정적인 수소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앞으로 우선적으로 지역별 수소생산·공급체계를 고려해 수송용 수소 수요가 큰 지역에 집중투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통구조 효율화 등 수소 유통생태계 전반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적 유통인프라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