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2021] 공공 클라우드 도입시 체계적 계획 수립 필수

김형원 기자 박영선 기자
입력 2021.03.25 23:01 수정 2021.03.26 08:11
공공영역은 클라우드 도입 시 일반 기업과 다른 관점을 보여야 한다. 보안·안정성·정확성을 기반으로 한 신뢰성이 중요하다.

이철구 LG CNS 클라우드선행기술팀 팀장. / IT조선
이철구 LG CNS 클라우드선행기술팀장은 25일 IT조선이 주최한 ‘클라우드 2021’ 콘퍼런스에서 공공영역의 클라우드 도입 전략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이 팀장은 발제 중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 명확한 목적과 계획을 수립하지 않으면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공공영역에서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는 경쟁력뿐 아니라 신뢰성을 중점 고려해야 한다. 시행착오를 거치며 클라우드 환경을 이해할 수 있는 민간 기업과 달리 공공기관은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한 집단이기 때문이다.

이철구 팀장은 "국내 현실을 제대로 파악한 후 전략을 짜 단계적으로 역량을 고도화해야 클라우드 전환에 실패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공공기관 클라우드 전환 계획 단계에서는 현실 인식과 목표 설정이 선행돼야 한다. 이행 단계에서는 클라우드 전환과 애플리케이션 현대화가 이뤄진다. 운영 단계에서는 연속성을 갖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과제다. 조직이 클라우드 환경에 적합한지 검토해야 된다. 그렇지 않다면 조직의 변화까지도 강행해야 한다는 것이 이 팀장의 주장이다.

클라우드로 환경에서는 내·외부 위협과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요소에 대응하는 것 가장 중요하다.

이 팀장은 "클라우드 전환을 위해 철저한 보안 가이드와 정책을 수립해 기관이나 기업이 이를 수용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박영선 기자 0s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