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아이이테크놀로지, 폴란드서 분리막 공장 증설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3.28 10:04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폴란드에서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BS, Lithium ion Battery Separators) 생산 공장을 추가로 건설한다고 28일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26일 이사회를 열어 약 1조1300억원을 투자해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분리막 3, 4공장을 추가로 건설하기로 했다. 이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지금껏 단행한 단일 투자 중 역대 최대규모다.

SK아이테크놀로지 글로벌 분리막 생산거점 현황 / SK아이테크놀로지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건설할 폴란드 3, 4 공장은 각각 연간 생산능력 4.3억㎡ 규모로 총 8억6000㎡다. 이로써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1, 2공장의 6억8000㎡ 생산능력과 3, 4공장의 8억6000㎡ 생산능력을 더해 폴란드에서만 연간 총 15억4000㎡에 달하는 분리막 생산능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분리막은 리튬이온 배터리 안전성과 성능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필수 소재로 배터리 원가의 약 15~20%를 차지한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분리막에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하는 이유는 글로벌 전기차·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분리막 수요 또한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는 지난해 약 40억㎡였던 글로벌 분리막 시장 규모가 2025년에는 약 160억㎡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3년부터는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분리막 두께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면서도 균일한 품질을 구현하는 ‘축차연신’ 기술과 열, 충격에도 변형을 최소화하는 분리막 코팅 기술 등 차별화한 독자기술을 보유했기 때문에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폴란드 3, 4공장을 올해 3분기에 착공해 2023년 말부터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기존 1공장은 올해 3분기 양산에 들어가며 2공장은 2023년 1분기 양산을 시작한다.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은, "SK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안전한 분리막을 확대·공급함으로써 자동차 소비자들의 배터리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 전기차 산업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